고창군, 12억원 들여 무장읍성 앞 지중화 추진
고창군, 12억원 들여 무장읍성 앞 지중화 추진
  • 한국농수산TV
  • 승인 2019.02.28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품격있는 역사문화관광] 한전, ‘무장읍성 앞 450m구간’ 지중화 사업 최종 대상 승인
-“주변 건물화 조화를 이루면서 한반도 첫수도 고창만의 특색과 정체성 살릴 것”

 

고창군 무장읍성 길의 지중화가 확정되면서 민선 7품격있는 역사문화 관광사업에 탄력이 기대되고 있다.

 

28일 고창군은 무장읍성에서 앞 450m구간(무장읍성농협무장시장 앞 회전교차로) 대해 전선 지중화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그간 무장읍성 주변에 얽혀있는 전신주와 전선들은 읍성 경관을 해치는 주 원인으로 지적돼 왔다. 또 전통시장 주변 인도에 설치된 전신주로 주민과 관광객들의 불편이 컸다.

 

이에 군은 지난해 8월 한국전력공사에 올해년도 지중화 사업을 신청했고, 지난 1월 최종 대상지로 확정 됐다.

 

지중화사업은 기초조사와 실시설계를 거쳐 오는 5월 착공해 9월께 완료된다. 무장읍성 앞 지중화 사업은 총사업비만 12억원에 달한다. 지중화사업비로 한전과 공가통신 5억원, 군비 5억원이 소요되며, 인도 정비 사업에 국비 1억원, 군비 1억원 등이 투입된다.

 

고창군은 한전 지중화 사업과 도로정비 등이 마무리되면 무장읍성과 전통시장을 잇는 길이 걷기 좋은 거리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창군 관광개발팀 강미란 팀장은 전선지중화사업 등 주변 건물과 조화를 이루면서도 한반도 첫수도 고창만의 특색과 정체성을 살려 누구나 머물고, 다시 찾고 싶은 고창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