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선거] 윤준병 "겸손한 자세로 지역 발전 견인차 역할"
[국회의원 선거] 윤준병 "겸손한 자세로 지역 발전 견인차 역할"
  • 김해리 기자
  • 승인 2020.04.18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대 총선 더불어민주당 정읍고창 윤준병 당선인이 17일 고창사무실에서 당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한국농수산TV 미디어제작팀]  "더욱 겸손한 자세로 지역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하겠습니다."

21대 총선 더불어민주당 정읍고창 윤준병 당선인이 17일 고창과 정읍에서 잇따라 당선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윤 당선인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더불어민주당에게 힘을 실어주시고, 저에게 고향을 위해 일할 기회를 주신 여러분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개인적으로는 영광이지만 또 한편으로는 무거운 책임감이 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국회의원으로서 제가 해야 할 명백하고 확실한 일은 정읍과 고창의 발전이다"며 "선거과정에서 지역 주민들과 유권자들에게 약속했던 공약은 반드시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윤 당선인은 이번 총선에서 69.7 %를 얻어 30.2%를 얻은 민생당 유성엽 후보를 39.5%P 차이로 이기며 첫 국회 입성의 꿈을 이뤘다.

윤 당선인은 "고창과 정읍의 변화를 실감할 수 있는 공약을 반드시 실천해 '예전과 다른 힘 있는 집권 여당'이라는 말을 듣겠다"며 공약 실천에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윤 당선인은 "우선적으로 국가적 비상사태인 만큼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또 문재인 정부의 과업 추진을 위해서 개혁과제 조기 완수 등 국가적 차원의 대업을 이어갈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선호하거나 희망하는 상임위가 있냐는 질문에 윤 당선인은 "중앙당과 협의를 해야겠지만 개인적으로 안행위나 국토위, 농해수위 등에서 활동하고 싶다"고 밝혔다.

또 그간 지역위원장 공석으로 인한 더불어민주당 지역 사무실 및 조직 개편 복안도 밝혔다.

윤 당선인은 "정읍과 고창 지역 사무실 활성활를 위해 민주당 원로 선배님들과 현역 광역·기초의원, 협의회장님들과 머리를 맞대고 충분한 협의를 통해 조직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윤 당선인은 "유세기간 주민들과 많은 대화를 했다. 비록 공약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지역주민들이 진정으로 바라는 것들을 차근차근 정리해 반드시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국회에 입성하면 '싸우지 않는 정치', '막말, 꼼수'가 없는 정치를 펼치겠다"며 "지역을 대표하는 집권 여당의 정치인으로서 그 역할을 다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윤 당선인은 정읍 입암면 출신으로 대흥초, 호남중, 전주고, 서울대와 서울대 행정대학원을 졸업하고 제26회 행정고시에 합격, 전북도청 행정사무관을 시작으로 관악·은평구 부구청장, 서울시 교통본부장·기획실장에 이어 차관급인 서울시 행정1부시장을 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