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광양시, ‘와우생태호수공원’ 수련 우아한 자태 뽐내
[광양시] 광양시, ‘와우생태호수공원’ 수련 우아한 자태 뽐내
  • 이호은 기자
  • 승인 2024.06.30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면 위 청초한 꽃에 반하고 투명한 물에 비친 반영에 빠지고 -

- 네잎클로버에서 착안한 행운의 섬, 산책로, 맨발길 등 갖춘 고즈넉한 힐링 공간 -

[한국농수산TV 이호은 기자] 전라남도 광양시(시장 정인화)시 와우생태호수공원에서는 뙤약볕에도 우아한 자태를 뽐내는 수련이 방문객들의 발길을 사로잡고 있다.

와우생태호수공원은 가야산 좌청룡 맨 끝에 자리한 와우마을에 1969년 축조됐던 82000규모 저수지를 다양한 식생과 생태학습의 장으로 변모시킨 힐링공간이다.

와우생태호수공원은 한가운데 행운의 섬을 중심으로 호수를 빙 둘러 맨발길, 자연생태 관찰로, 산책로 등을 조성해 조화와 안정감을 갖췄다.

행운의 섬은 나폴레옹이 네잎클로버 덕분에 적군의 총알을 피했다는 스토리에서 착안됐으며 운치있는 벤치와 소나무, 버드나무, 수수한 야생화들이 쉼을 선사한다.

한여름 와우생태호수공원에서는 백련, 홍련, 황련 등 저마다의 빛깔로 꽃섬을 이룬 수련이 방문객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와우생태호수공원은 수련 외에도 수면의 요정이라는 꽃말을 가진 어리연, 수면 위로 높게 자란 연꽃 등이 피어나는 연꽃 방죽이다.

특히, 와우생태호수공원은 맨발길을 걷는 사람, 예쁜 정경을 렌즈에 담는 사람들로 풍경이 완성된다. 한켠에는 맨발 걷기 여행자를 위한 세족장도 마련돼 있다.

또한 공원 내 인공폭포는 내달 중순부터 오전 11시를 시작으로 오후 7시까지 매시 정각 30분간 가동할 계획으로 시원한 물줄기는 도심의 무더위와 불쾌지수를 낮출 것으로 전망이다.

김성수 관광과장은 여름꽃의 대명사인 연꽃, 수련 등이 청초하게 피어나는 와우생태호수공원은 완상의 즐거움은 물론 걷기, 사색 등을 두루 즐길 수 있는 힐링공간이라면서 시간마다 색다른 풍경을 선사하는 와우생태호수공간에서 호젓한 시간을 즐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